수양개선사유물전시

주변지역 구석기 유적

  • 단양의 구석기유적분포단양의 구석기유적분포
  • 금굴유적금굴유적
  • 상시 바위그늘유적상시 바위그늘유적
  • 구낭굴유적구낭굴유적
  • 단양의 구석기 유적분포

    단양의 구석기 유적분포
  • 금굴유적 이미지

    금굴유적

    충북 단양군 단양읍 도담리에 있는 석회암 동굴인 금굴은 충주댐 수몰지구 문화유적 발굴조사의 일환으로 1983년~1985년까지 3차에 걸쳐 연세대학교 손보기교수팀에 의해 발굴ㆍ조사 되었다.
    이 유적은 전기 구석기 시대(약 70만년전)부터 청동기 시대(약 3천년 전)까지의 선사시대의 전 시대에 걸친 우리나라 선사문화의 '표준유적'이다. 이렇게 한 유적이 각 시기의 층위에 대한 자연환경 자료와 석기의 발달에 대한 계통 자료를 갖고 있는 것은 우리나라뿐만 아니라 세계적으로 드문 일이다. 발굴 결과로 밝혀진 7개 문화층 가운데 전기에 속하는 1문화층(Ⅷ층), 2문화층(Ⅶ층)에서 유럽의 가장 대표적 전기 구석기문화인 아베빌리앙형식의 문화 특징이 확인되었다. 즉 여기서 나온 석기들은 외날 긴찍개·휘인날 주먹도끼·긁개·자르개 등인데, 만듦새나 뗀 면이 매우 간단하며 크고 무거운 것이 특징이고, 수법은 부딪쳐떼기와 직접떼기가 사용되었다.

    중기 구석기문화는 아슐리안ㆍ르발루아형식의 석기와 동물화석이 출토된 3문화층(Ⅳ ㄴ~ Ⅳ ㄱ층)에서 확인되었는데, 두께로 보아 금굴에서 가장 길게 살았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후기 구석기층(4문화층)에는 짧은 시기 동안 살았고, 중석기층(5문화층) 문화도 확인되었다. 이와 같이 5개의 구석기, 중석기문화층 위에 신석기시대의 빗살무늬토기층(6문화층)과 청동기시대의 민무늬토기층(7문화층)이 있는 금굴 유적은 적어도 7개의 문화층이 확인되고, 각기 시대의 문화상을 알 수 있는 석기ㆍ짐승뼈ㆍ토기ㆍ조개류 등의 다양한 고고학 유물들이 층위별로 확인되어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선사문화 연구의 표준유적(type site)이라고 할 수 있다.

    금굴유적 문화층의 문화특징과 연대

    금굴유적 문화층의 문화특징과 연대
    문화층

    문화특징

    연대구분

    절대연대 p(bp)

    7 민무늬토기,간석기 청동기 4,000
    6

    빗살무늬토기,뼈송곳,돌그물추

    신석기

    5,670
    5 잔석기,짐승화석(5과 5종) 후기구석기 11,000
    4

    돌날떼기수법,밀개,새기개,짐승화석(10과 14종)

    중기 구석기(7만~12만년 전)

    26,600
    3

    흠날,톱니날,석기떼기수법 발달, 짐승화석(20과 37종)

    전기 구석기(35만~45만년 전)

    107,450
    2

    주먹도끼,불사용,짐승화석(4과 5종)

    전기 구석기(35만~45만년 전)

    185,870
    1

    휘인날주먹도끼, 짐승화석(1종)

    전기 구석기(60만~70만년 전)
  • 상시 바위그늘유적 이미지

    상시 바위그늘유적

    단양군 매포읍 상시리에 있는 바위그늘 유적이다.
    상시유적은 3개의 바위그늘로 이루어져 있는데 1바위그늘은 구석기시대 유적이며 2바위그늘은 빗살무늬토기와 더불어 붉은 간토기(紅陶), 검은간토기(黑陶) 등이 나와 신석기에서 청동기까지의 시간을 보여준다. 3바위그늘은 맨 아래층인 6층에서 절멸종인 하이에나의 뼈가 나와 후기 구석기시대에 해당하는 시기가 있었음을 보여준다. 4층~1층까지는 신석기시대에 해당한다.
    상시 1그늘은 바위그늘이라기보다는 작은 동굴이라고할 수 있을 정도로 아늑한 모습을 이루고 있다. 5층에서 사람의 윗머리뼈 조각, 주걱뼈, 앞팔뼈, 위팔뼈 그리고 사람 이(齒)가 발굴되었다. 석기는 5,7,9층에서 확인되었으며, 석회암 자갈돌을 이용하여 간단히 날을 세운 것들이다. 유물중에는 짐승뼈에 구멍을 뚫거나 기호를 새긴 것이 있는데 사슴갈비뼈에 가위표를 새긴 것은 상징행위를 보여주는 좋은 예가 될 것이다. 사슴뼈 화석을 조사하여 나이를 가늠하고 사냥한 계절을 추정해 본 결과 주로 가을에서 겨울에 걸쳐 생활 근거지로 이용된 것으로 밝혀졌다.

    상시 2그늘은 높이 솟은 바위 절벽아래에 있으며, 퇴적층은 얇은 편이다. 출토된 유물에는 말뼈, 사슴뼈와 간토기, 칠한토기, 그리고 납작 바닥에 새김 무늬가 있는 토기 등이 있다. 간돌화살촉과 반달칼을 만들기 위해 다듬어 놓은 석기도 있다. 화덕자리처럼 둘러놓고 고등을 구워 먹던 자리도 있다. 토기의 종류와 만든 수법을 보면 신석기시대 무늬토기에서 청동기시대 민토기로 넘어가는 과정에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 구낭굴유적 이미지

    구낭굴유적

    단양군 가곡면 여천리의 삼태산 남쪽 중턱(해발 312m)에 위치한 석회암 동굴유적이다. 구낭굴은 동굴유적 으로는 드물게 파괴 ,교란되지 않은 완전한 상태로 찾아졌다. 동굴은 길이 140여m, 입구너비 5.5m이며 굴 안 7m 지점에 넓은 광장(6×10m)이 있는데, 이곳이 구낭굴 사람들의 주된 생활공간(main hall)으로 이용되었다.
    충북대학교 박물관(1~3차 발굴 : 1986ㆍ1988ㆍ1998)과 (재)한국선사문화연구원(4~6차 발굴 : 2007ㆍ2011ㆍ2013)이 6차례에 걸쳐 발굴조사를 한 결과, 지층은 약 5m두께에 9층으로 구분되며 3개의 문화층이 확인되었다. 이 중 3층(제2퇴적층)이 구낭굴의 중심이 되는 생활문화층이다. 이 층에서 사람뼈와 석기, 뼈연모 및 호랑이, 코뿔이, 곰, 짧은꼬리원숭이, 사슴, 쥐 등 24종의 동물화석이 출토되었다. 여기에서 나 온 사람뼈는 발목뼈 1점, 발등뼈1점, 발가락뼈 3점만이 찾아져 체질적 특징을 밝히기 어려우나 형태와 특징으로 보면 남자 어른의 것으로 판단된다.

    석기는 석회암 낙반석과 종류석을 돌감으로 이용하여 간단한 떼기를 베풀어 쓴 것에 비하여, 뼈연모는 긴 대롱뼈에서 떼어 낸 격지에 잔소질을 베풀어 연모로 만들었고, 쓰는 과정에서 불규칙하게 떨어져 나간 작은 격지자국이 관찰되고 있다. 동물뼈의 분석결과 구낭굴 사람들은 봄ㆍ가을ㆍ겨울철에 사냥활동을 하여 주로 어린사슴을 선택적으로 잡았으며, 잡은 뒤 굴 안에서 도살행위를 하였던 것으로 밝혀졌다.

    구낭굴에 발달한 3개의 석회마루층을 측정한 결과 아래의 1석회마루층이 98,000년전, 중간의 2석회마루층이 80,000년전, 맨위의 3석회마루층이 12,500년전의 연대값을 얻었으며, 구낭굴에 퇴적물이 최초로 쌓이기 시작한 시기는 약20만년 이전으로 추정된다. 구낭굴 유적은 계절적으로 사냥활동을 위하여 이용하던 사냥용 주거유적의 성격을 지니고 있으며, 우리나라 구석기시대 사람들의 동굴 생활 문화를 밝히는데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여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