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양개선사유물전시

구석기시대 개관

  • 구석기시대 개관구석기시대 개관
  • 우리나라 구석기유적분포우리나라 구석기유적분포
  • 단양지역 선사문화의 특징단양지역 선사문화의 특징
  • 제1전시실 입구

    구석기시대 개관-인류의 진화/연모의 사용

    인류가 연모를 사용하기 시작한 연대는 약 300만년 전부터로 밝혀졌다. 따라서 인류가 살아온 전체 역사의 거의 전부가 이 구석기 시대에 속하며(99.999%), 이러한 시대는 지질시대로 보면 신생대 제4기(제4기, Quaternary : 약 250만년 전~1만2천년 전)의 갱신세(Pleistocene)에 해당된다. 인류가 이 땅에 산 제4기의 시간상 길이와 연대는 그동안 연구가 쌓이면서 조금씩 달라졌으나, 크게 4차례의 빙기와 3차례의 간빙기가 있었던 것으로 인정되고 있다. 지금의 충적세(Holocene) ; 약 1만2천년 전 ~ 현재)는 넷째 빙기 이후 (후빙기)로 볼 수 있다. 연모를 처음 사용한 남쪽원승사람(Australopithecus) 으로부터 현재까지 많은 시간이 흘렀기 때문에, 구석기시대는 지질학적인 연구와 이 시기에 살았던 동ㆍ식물상의 연구를 배경으로, 각 시기마다 사용되어 발전한 석기를 가지고 구분하는 방법이 흔히 쓰이고 있다.
    전기 구석기시대는 인류가 처음 연모를 사용한때부터 약 12만년 전의 마지막 간빙기가 시작되는 시기까지이며, 중기 구석기시대(약 12만년 전~3만5천년 전)는 마지막 빙기의 중반까지, 후기 구석기시대(약 3만5천년 전~ 1만2천년 전)는 빙하가 물러가는 때까지로 시기를 구분해 볼 수 있다. 전기 구석기시대에는 연모를 만드는데 가장 서툴렀던 남쪽원숭사람(Australopithecus)의 무리가 찍개를 만들어 쓴 데에서 비롯하여, 100만년 전쯤에 곧선사람(Homo erectus)이 출현하면서는 좀더 발달된 연모인 주먹도끼를 만들어 쓰게 되었다. 중기 구석기시대에는 석기 제작방법이 혁신하여, 슬기사람(Homo sapiens)이 등장하면서 문화가 발전함에 따라 급속도로 더욱 분명하게 지역적인 여러 조건에 적응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시기에는 연모의 가지 수가 더 많아지고 더욱 복잡하게 만들어지는데, 주먹도끼ㆍ찍개ㆍ자르개ㆍ대패모양석기ㆍ긁개ㆍ홈날ㆍ톱날석기ㆍ뚜르개 등과 같은 석기류가 이용되었다.
    약 3만 5천년 전부터의 후기 구석기시대는 슬기슬기사람(Homo sapiens sapiens)문화로 이들은 네안데르탈사람들과의 생존경쟁에서 승리한 현대인들로, 종전의 인류보다 지적으로나 문화적으로 수준이 우수하여 다양한 종류의 석기, 즉 종전에 만든 석기에다가 간접떼기 수법으로 새기개ㆍ돌날ㆍ좀돌날 등을 만들었으며, 예술을 사실적이며, 구체적으로 표현하는 문화수준을 가지게 되었다.
  • 한반도 구석기유적 분포도

    한반도의 구석기유적

    한반도의 구석기 유적은 북한 두만강 유역에서 제주 빌레못 동굴까지 동해안, 남해안, 서해안, 산악지대에 걸쳐 골고루 분포하고 있어, 한반도 전역이 구석기인의 삶의 터전이었음을 알 수 있다.
    구석기 유적은 한데유적(Open Site)과 동굴유적(Cave Site)으로 구분되는데, 한데유적은 주로 큰 강가나 해안가의 단구지역 또는 낮고 완만한 경사의 구름 사면부에 자리하며, 동굴유적은 석회암지대에 주로 분포한다. 한데유적은 석기제작을 위한 좋은 돌과 사냥감이 풍부하고 물을 구하기 쉬운 자연조건을 가지고 있으며, 동굴유적은 무리이동생활 중 비바람을 막고 맹수의 공격으로부터 보호하는데 최적의 조건을 가지고 있다.
  • 단양지역 선사문화의 특징

    구석기문화

    • - 남한강 유역의 한데유적과 석회암 지대의 동굴유적이 모두 발굴되었다.
    • - 금굴과 구낭굴의 발굴로 우리나라 구석기시대의 가장 이른 문화가 밝혀지게 되었으며, 이미 멸종된 옛 짐승화석을 비롯한 많은
         뼈화석이 출토되어 우리나라는 물론 아시아의 고동물상 연구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 - 금굴ㆍ수양개 등의 유적에서 출토된 많은 양의 유물이 각 시기의 문화상을 특징지울 수 있고, 공주 석장리나 중국의·묘후산·금우
         산, 일본의 구주지방, 북해도와 비교하여 당시 사람들의 문화상을 연구할 수 있는 자료를 제공하였다.
    • - 유적의 발굴조사를 통해 찾아진 사람뼈·짐승뼈·석기·뼈연모·불땐 자리·예술품 등의 다양한 자료들은 전공학자들에게 구석기시대
         의 문화상을 연구하는 중요한 고고학자료가 되고 있다.
    • - 상시·구낭굴에서 옛 인류화석이 출토되어, 우리 겨레의 뿌리 연구에 훌륭한 자료를 얻을 수 있게 되었다.

    중석기문화

    중석기문화는 금굴의 5문화층에서 그 존재가 확인되어 구석기시대와 신석기시대의 연결고리 역할을 하고 있다.

    금굴.상시바위그늘유적 이미지

    신석기문화

    신석기유적(금굴ㆍ상시 바위그늘유적)에서 출토된 빗살무늬ㆍ덧띠무늬 토기 등으로 보아 남해안 신석기 문화와의 연결이 가능하며 가리비조개로 보면 동해안과의 이동, 교류를 추정할 수 있어 당시 사람들의 문화교류 연구에 중요한 자료를 제공하고 있다.

    청동기시대

    단양 각기리 선돌과 안동리 유적에서 조사된 돌널무덤은 청동기시대 단양지역에 거석문화가 발달했음을 보여주고 있다.